대놓고 하는 구걸

Verified BAT Publisher

Dclick head


2019년 3월 31일 일요일

북두칠성 이야기

북두칠성이 왜 유명할까 고민을 해봤는데, 일단 크고 잘 보이며, 북반구에서는 1년 내내 볼 수 있는 것이 첫번째 이유겠지요. 그리고 두번째는 아마도 북극성을 찾는 길잡이이기 때문일거라고 추측합니다.

- 북극성을 찾는 두 가지 길잡이

image.png 다들 잘 아시겠지만 북두칠성의 국자 마지막 두 별인 α별 두브헤와 β별 메라크를 연결해서 연장선으로 쭉 따라가면 북극성이 나옵니다. 보통 5배 연장하면 나온다고 하지요. 그래서 이 두별을 지극성, Pointers 라고 한다는데... 정작 지극성이나 Pointers 라는 말을 실제로 들어본 적은 없네요-ㅅ- 책에서만 봤습니다. 북극성을 찾는 방법은 두가지가 가장 유명한데 카시오페이아를 이용하여 찾는 법과 북두칠성을 이용하여 찾는 방법입니다. 두 방법 다 큰 차이는 없는데 북두칠성을 이용하여 찾는 법이 조금 쉽습니다. 둘다 보인다면 그냥 그 사이에 있습니다-ㅅ-

혹시나 이 글을 읽으시는 별과 안친한 분들 중에 아이가 있으신 분이 계시다면 북극성 - 북두칠성 - 카시오페이아 자리 정도는 알아두시면 좋습니다. 제가 전에 천문대에 혼자 놀러간 적이 있는데 어떤 아이가 아빠에게 "아빠 어느게 북극성이야?" 하고 물어봤더니, 아버님께서 아이한테 사기를 치시더군요-ㅅ-ㅋㅋㅋㅋ 북극성은 2등성이라서 그렇게 밝은 별은 아닙니다. 50등 정도 된다고 하네요. 그런데 그 아버님께서는 보이는 별 중에 가장 밝은 별을 가리켜서 저게 북극성일꺼야... 라고 사기를....-ㅅ-

어차피 아이가 기억하지 못할 확률이 높으니 크게 문제될 것은 없겠지만, 아빠가 모든 것을 다 아는 슈퍼맨이라고 생각하는 아이의 동심을 지켜주세요-ㅅ-ㅋㅋㅋ

- 관을 메고 가는 처녀들 아라비아에서는 북두칠성을 관을 메고 가는 처녀들의 모습으로 보았습니다. 북두칠성의 국자 부분을 관으로 보았고, 손잡이 부분을 세명의 처녀들로 본 것이지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동양에서 역시 북두칠성을 죽음을 결정하는 별자리로 보았습니다. 반대로 남두육성(현대의 사수자리 중 일부분)은 탄생을 결정하는 별자리로 보았구요. 그래서 아이가 태어나면 북두의 신선과 남두의 신선이 상의해서 수명을 결정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삼국지에도 관련 고사가 나오는데 북극성의 손잡이 부분 마지막 별인 η별, 알카이드를 특히 파군성破軍星이라고 하여 불길한 별로 보았습니다. 제갈공명이 자신의 생명을 조금이라도 늦추기 위해 촛불을 켜고 기도를 올리던 중, 파군성이 불타는 것을 보고 죽음이 임박함을 느꼈고, 갑자기 문을 연 부하 때문에 촛불이 꺼지자 피를 토하며 죽었다고 이야기 하지요.

- 시력검사의 별 놀랍게도 북두칠성의 별은 일곱개가 아닙니다. 못믿으시겠다면 아래 사진을... image.png 국자 손잡이 두번째 별이 두개로 찍힌거 보이시는지요? 포토샵으로 사기친거 아닙니다-ㅅ- 과거에는 이 별을 두 개로 볼 수 있는지 없는지에 따라 병사들의 시력을 검사했다고 합니다. (자료에 따라 로마라는 이야기도 있고, 아라비아라는 얘기도 있습니다)

크게 보이는 별이 미자르, 작게 보이는 별이 알코르인데, 크게 보이는 미자르도 4개의 별이 하나로 보이는 것이고 알코르는 2개의 별이 하나로 보이는 것이라 총 6중성계-ㅅ-!! 를 이루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고 하네요. 불과 밝혀진지 10년도 안된 연구입니다.

과학 소모임에 등록해놓고 과학 글을 너무 안써서 소모임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 별을 좋아해서 쓰는 별이야기...

참고문헌 재미있는 별자리여행, 이태형, 김영사, 1989 https://ko.wikipedia.org/wiki/%EB%AF%B8%EC%9E%90%EB%A5%B4 http://namu.mirror.wiki/w/%EC%82%AC%EC%88%98%EC%9E%90%EB%A6%AC https://ko.wikipedia.org/wiki/%ED%8F%B4%EB%9D%BC%EB%A6%AC%EC%8A%A4 https://namu.wiki/w/%EC%95%8C%EC%BD%94%EB%A5%B4

댓글 없음:

댓글 쓰기

Dclick